어쩌다보니 운동 이야기만 한가득
1.  
블로그 닉네임을 바꿨다. 검색의 위험을 피하고자 바꾼건데 예전에 쓴 포스팅들은 그대로 있네. 
무엇으로 바꿀까 고민을 10초 정도 하다가 지난 ㄴㅍ의 댓글에 영감을 받아...! ㄴㅍ에게 얘기하기도 했지만 사실 이 '첨지'라는 별명은 지난 2년 동안 동기들이 한 선생님을 부르던 별명이기도 했었는데 이 별명을 ㄴㅍ가 나에게 붙여서 댓글을 봤었을 때 기분이 묘했다. 

2. 
운동을 시작한지 3주차가 되었다. 다시 시작한 운동은 GFM(Ground Force Method)라는 그룹 수업이다. 

이것이 무엇인고 하니 원초적인 움직임과 호흡을 통한 코어 운동을 비롯, 내 몸을 가장 잘 제어할 수 있는 방법을 배우는 거다. 이전에 운동 관련 포스팅이나 동영상 한창 많이 보던 시절, 어딘가에서 아이들의 움직임을 잘 관찰하면 사실 우리가 가장 힘을 효율적으로 쓸 수 있는 방법을 배울 수 있다는 포스팅을 본 적이 있다. 아이들이 가만히 누워있기만 하는 상태에서 손발을 움직이고, 몸을 가누고, 뒤집고, 기고, 서고, 걷게 되는 과정에서 근육을 통제하고 움직이는 방법을 본능적으로 배운다. 하지만 현대사회에 사는 성인은 이 움직임들을 많이 잊어버렸고 이상한 자세로 앉고 서고 걷고 눕는다. 이 자세와 동작들을 회복시키는 과정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사실 처음에는 케틀벨/바벨 클래스에 들어가려고 이 체육관을 갔었다. 이전에 크로스핏을 할 때 가장 즐거웠던 것은 내 몸을 사용해 무게를 착실히 늘려나가는 기쁨이 제일 컸었다. 그런 몸을 쓰는 기쁨을 다시 느끼고 싶었고, 운동을 안한지 1년이 다 되어가다보니 몸이 안 좋아지는게 느껴졌다. 물론 중간에 방학 때 수영이랑 필라테스를 하는 시늉을 했었지만 기간이 짧기도 했고 운동효과 없었다. 일전에 짧게 포스팅한 적도 있었지만 생전 아파본 적 없는 허리가 아파오기 시작하면서 정말 이대로 있다가는 큰일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앞에 2주는 설 연휴가 껴있기도 해서 코치 선생님의 권유에 따라 일주일에 두 번 따로 일대일 PT를 받았고, 원래는 주3회 그룹 수업이라 이번주 들어서부터 그룹 수업에 들어갔다. (어제 하루 ㅋㅋ) 2주가 채 되기 전, PT 수업을 2-3번 정도 했을 때부터 이미 허리가 상당히 회복되었고, 지금은 허리 아팠던 기운이 아예 사라졌다! 바른 자세의 힘이란 정말 대단하고, 그만큼 평소에 안좋은 자세로 있는게 얼마나 몸에 부담을 주는 건지 알 수 있다. 

케틀벨 수업 이야기로 다시 되돌아오면, 케틀벨 수업을 하려고 PT 1회를 받았었는데 선생님이 지금 상태로는 케틀벨 수업을 하는 것보다 GFM으로 몸을 좀 회복하고 2-3개월 정도 뒤에 케틀벨 수업으로 들어가면 어떻겠냐고 말했었다. 무게를 다루는게 재밌고 좋아서 케틀벨 수업을 하려고 했던 거였는데 처음에는 읭? 했었고 GFM이 뭔지도 몰랐지만 3주차인 지금에는 매우 만족하고 있다. 역시 전문가의 권유는 대부분 틀림이 없습니다. 사실 케틀벨보다 크로스핏 했었을 때 바벨 운동(=역도 동작)이 제일 재밌어서 바벨을 하고팠던 거였는데 지금 보니까 케틀벨 수업은 거의 케틀벨 위주로 진행되고 바벨은 거의 없을 것 같다. 굳이 무게를 다루지 않고도 내 몸만으로도 충분한 운동이 된다. 

크로스핏 할 때 쇠질하는 것보다 맨몸운동이 더 어려웠었는데 바벨은 약간의 기술이 있으면 무게를 다룰 줄 알게 된다. 맨몸 운동을 어려워하고 싫어하면서 외부 무게를 늘려가는 것에서 만족을 느꼈다는게 좀 웃긴 부분인데 이건 단기적 성취감과 연결되어 이게 운동 뽕으로 왔던 것. 지금 체육관에서는 기초부터 다시 되돌아가서 차근차근 올라가는 방법을 가르쳐주는 듯 하다. 

이렇게 길게 쓸지는 몰랐는데 쓰다보니 길어졌네. 사실 운동하는 50-60분 동안 별 대단한 동작을 한 것 같지도 않고, 무리한다 싶은 느낌이 전혀 없고 호흡이 딸린다거나 힘들다는 느낌이 거의 없는 채로 시간이 지나간다. 그래서 처음에는 운동을 했다 하면 다음날 근육통이 작살나게 와줘야 운동 좀 한 것 같고 그랬었어서 이게 뭐지 싶었는데 2주 지나가니 몸이 개운한 맛이 점점 들면서 아, 이렇게 운동할 수도 있는 거구나 라고 깨닫고 있다. 


by 김첨지 | 2017/02/07 15:56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monchemin.egloos.com/tb/441288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권ㄱㅁ at 2017/02/07 17:47
솔깃. 여기 추천받아서 알아봤다가 내 수준이 안 되겠다 싶어 상수 근처에서 일대일 피티 받고 있는데, 피티 끝나면 찾아가볼까 싶다.
Commented by 김첨지 at 2017/02/07 19:36
앗, 체육관 이름은 쓰지도 않았는데 어딘지 아시는 분 ㅋㅋ
피티 끝나고 와서 한 달 정도 일단 해봐. 수준이랄게 필요 없고, 운동 처음하는 사람도 바로 시작할 수 있어!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나는 나의 길을 간다
by 김첨지
Calendar
카테고리
전체
la vie continue
brouillon
ebenezer
최근 등록된 덧글
미드 보면서도 저 대사 ..
by 김첨지 at 05/14
영어 책을 읽어봐
by 솝 at 05/14
이미 추리소설도 시도해..
by 김첨지 at 05/13
그럴땐 역시 추리소설!
by 로로 at 05/13
쇼미더머니 안봐서 뭔 ..
by 김첨지 at 05/01
이글루 파인더

태그
아Q정전中 요가녀again 심윤경 결심따위에너지낭비구나 밀레 넷플릭스 고향 무라카미하루키 수영 라오스 아이폰으로 다시는하지않겠다ㅋㅋㅋ 통역사 2012프로야구 부산 운동 papier-modelle 무라카미라디오 지정생존자 번역 크로스핏 루쉰 뚝뚝 compte_rendu 사진 양복이야기 인생의큰깨달음 기억할것 통역 GFM
전체보기
rss

skin by zodiac47